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뭉게구름

최고관리자 | 2011.08.01 16:09 | 조회 4948

 

몽실몽실 어디서 떠오르는지 알 수 없는 뭉게구름

어릴땐 구름타고 날아가는 상상을 했겠지요?

청풍료도 날아갈 듯 두 팔을 펼 것 같습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