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작품갤러리

종이공예

가람지기 | 2009.07.16 11:05 | 조회 3614

한지를 일정한 너비로 자른뒤 꼼꼼하게 꼬아줍니다.
하나하나가 실처럼, 노끈처럼 단단하게 꼬아진 것을 가지고
갖가지 소품을 만드시는데,
그 세밀함과 정성에 감탄하곤 합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