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법문

아름다운 別離

가람지기 | 2007.06.21 10:15 | 조회 3223

졸업생을 보내며...

이곳 산중의 겨울은 유난히 차갑습니다. 차가운 날씨 탓인지 밤하늘 별들이 더욱 맑고 밝게 보입니다. 올해로 42회 째 졸업생을 보내면서 새삼 밤하늘 별들을 유심히 보게 된 것은 개인적으로 죽림헌을 비우는 시간이 많다보니 미안한 생각이 앞서서입니다.

몇 해 전에 졸업을 한 어느 스님이 말하기를 처음 입학시험을 보고 방부를 들일 때에는 어른 스님들의 세심한 면접시험과 상담도 있었지만 4년을 보내고 졸업을 하고 갈 때에는 그런 특별한 상담도 없어 떠나는 마음이 좀 허전하다는 이야기가 문득 생각이 났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모처럼 학인 한 사람 한 사람을 만나듯, 별들을 보면서 광대무변한 우주공간 속에서 살고 있는 우리들의 존재를 생각해 봅니다.

이렇듯 밝고 영롱한 별들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어느덧 한층 투명해지고 순수해지는 자신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맨 처음 운문사에 방부드릴 때 그 마음. 그리고 4년이 지난 지금...

대부분 세월이 지나 그 일에 익숙해지고 나이가 들면 타성에 젖어 마음은 굳어지고 무거워지기 마련입니다. 자신도 모르게 자기중심적인 틀 속에 갇혀 더 이상의 새로운 세계나 다른 사람의 입장은 조금도 이해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럴 땐 어설프고 서툴렀지만 순수한 호기심과 기대로 가득했던 初心의 시절을 떠올려 봐야 합니다. 잎사귀들이 훌훌 나무를 떠나듯 내가 떠나왔던 출가의 날을 기억해야 합니다.

단 한 가지 이유로 머리 깍던 그 날의 그 마음을 간직해야 합니다.

初心은 비어 있어 모든 가능성에 열려 있으며, 내면으로 늘 깨어 있습니다. 화엄경에서 누누이 익혀 왔습니다. 初心이 곧 正覺을 이룬 때라고. 그리고 평소 내가 늘 강조해 오던 卽事而眞의 생활도 일상을 중요하게 여겨야 한다는 뜻입니다. 크고 작은 일이 똑같습니다.

수행자는 자신이 어떻게 말하고, 어떻게 생각하고, 어떤 행위를 하는지 늘 살펴야 합니다.

그래야만 어디에도 매이지 않는 진정한 자유인이 될 수 있고, 그럴 때 우리가 익혀 온 온갖 습관들에서 온전히 벗어날 수 있게 됩니다.

보내야 할 것은 온전히 떠나보내는 것이 참 출가의 의미이며 해탈이고, 날마다 새로운 靑靑한 수행자의 행복입니다. 이렇게 거듭되는 아름다운 이별들을 통해 차가운 밤하늘의 별들처럼 항상 영롱하고 성성하게 깨어있는 행복한 수행자가 되기를 간절히 발원합니다.


불기 2549년 겨울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