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가을의 길목

가람지기 | 2010.09.24 16:32 | 조회 4062

여름에 피는 꽃들이 하나 둘 지고
뒤늦게 피는 몇송이의 꽃들만이 남습니다.
그리고 가을에 피는 꽃들은 고개를 듭니다.
이 나무 저 나무의 나뭇잎들은 삶의 무게를 느끼며 퇴색되어 갑니다.
그리고 머지 않아 하나 둘 잎을 떨구겠지요.....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