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국화 옆에서

가람지기 | 2009.10.13 16:22 | 조회 4163









 도량 곳곳에 놓인 국화 화분이 이 계절을 눈부시게 합니다.
      자연은 말이 없어도 우리들에게 아주 좋은 화두를 주곤 합니다.
      언어가 끊어진 자리....
      그자리에 진정한 자성이 청정히 빛나고 있음을 깨달으며
      오늘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