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연꽃

최고관리자 | 2011.06.21 15:59 | 조회 4641

 

연꽃


다실 연못가득 연꽃이 피었는데요

이 연못엔 두 마리 자라가 터주대감입니다.

오늘도 연못사이로 고개를 들고 햇빛보기를 합니다.

가까이 다가가면 퍼들짝놀라 물속으로 숨는데요

잠자리나 작은 물고기에겐 더없이 무서운 존재이지요.

그래도 잠자리는 연꽃에 살짝, 꽃창포의 잎사귀에서 시소타듯 살짝

날개를 쉬어갑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