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이끼낀 기와

가람지기 | 2006.03.05 11:40 | 조회 5001
어찌 할 수 없는 세월의 자욱.. 미물인 기와 조차도 피할 수 없는 자욱인듯 합니다. 금당의 기와를 보수하면서 내려놓은 기와는... 이렇게 옛과 지금을 머금고 천년의 시간을 속삭입니다


cgallery_1141526415_99.jpg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