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풍경

김장하기

최고관리자 | 2011.12.02 11:07 | 조회 3916

나란히 서 있는 배추들을 뽑고 옮기기 시작합니다. 대략 7천포기 가량이라는군요.




힌쪽에서는 열심히 배추를 가르고 칼집을 내고 있습니다. 속이 꽉 찬 배추...맛있겠지요?



다듬어진 배추들은 상(上)이목소로 내려와 절궈지기 시작합니다. 배추들아~맛있게 절궈져야 해...


절궈진 배추들이 나란히~나란히~쌓이기 시작합니다.


해가 진 저녁...아래 위의 배추들을 뒤집기 위해 스님들이 나옵니다.
추운 날씨에도 즐겁게 일하는 스님들의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다음날 아침 7시...절궈진 배추들을 물에 씻어 다듬습니다.
배추 양이 장난이 아니죠? 바위에 잠시 올려놓은 배추~ 벌써부터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드디어 속살 하얀 배추들에게 빠알간 고추물을 들이기 시작합니다.
스님들의 정성어린 손길에 한두 양동이씩 모이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해서 1년동안 운문사 대중스님들이 먹을 저장김치가 완성됩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