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감로수 한 잔

첫눈

관리자 | 2007.03.29 11:51 | 조회 2891

고목에는 꽃피는

세월밖의

봄이여

이 산하는 한 조각 흰 눈덩이네

신광이 오래서서

안심처를 구했지만

어찌 오늘 아침 뼈에 닿는

추위만하랴

나옹화상가송 -첫눈-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