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감로수 한 잔

뒤에야

가람지기 | 2007.12.04 12:13 | 조회 3715

뒤에야

고요히 앉아본 뒤에야 평상시의 마음이 경박했음을 알았네

침묵을 지킨뒤에야 지난날의 언어가 소란스러웠음을 알았네

마음을 쏟은 뒤에야 평소의 마음씀이 각박했음을 알았네

-진계유-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