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감로수 한 잔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

가람지기 | 2017.06.01 11:02 | 조회 82


어떤 스님이 동산화상에게 질문했다.

"추위와 더위가 닥치면 어떻게 피해야 합니까?"


동산화상이 말했다.

"왜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으로 가지 않는가."

스님이 질문했다.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이 어디입니까?"


동산화상이 말했다.

"추울 때는 그대가 추위가 되고,

더울 때는 그대가 더위가 되도록 하라!"
                                                     

                                                -  『 벽암록 』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