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차례법문

운문사승가대학 학인스님들이 4년 재학 동안 단 한번 차례대로 법상에 올라서 대중에게 법문한 내용입니다.

코로나 시대와 인드라망 - 화엄반 현지

가람지기 | 2022.12.08 20:15 | 조회 399

코로나 시대와 인드라망

 

화엄반 현지

 

안녕하십니까화엄반 현지입니다.

지난 2020코로나 팬데믹이 온 세계를 흔들었습니다스페인 독감이 세계를 덮친 지 근 100년 만이었습니다예측이 불가한 생사의 기로에서 2년을 보내고이제 인류는 위드 코로나를 지나 포스트 코로나를 향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을 지나며 많은 것이 변화했습니다외출이 불가능해지자 원격수업재택근무가 활성화되고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가 나타났습니다집에서 긴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의 무료함을 달래기 위한 유튜브 등의 컨텐츠 시장 또한 커졌습니다이렇게 변한 언택트’ 생활은 팬데믹이 끝난 이후에도 우리의 일상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전망됩니다.

 

하지만 이런 변화만 있었던 것은 아닙니다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심각해지고 대두되는 사회적 문제도 있습니다오늘은 그 중 크게 두 가지를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첫 번째, ‘소통의 단절입니다생존을 위한 물리적 단절은 사람들의 심리적 단절까지 극대화시키는 결과를 낳았습니다통계청의 발표에 따르면, 2021년 위기 상황에 도움을 받을 곳이 없는 사람의 비율을 의미하는 사회적 고립도는 34.1%로 전년대비 6.4% 증가했으며 일반적인 사람들에 대해 믿을 수 있다고 말하는 사람의 비율을 뜻하는 대인신뢰도는 50.3%로 전년대비 15.9%나 하락했습니다이는 통계청에 조사한 이래 역대 최저치로수치에서도 보여주듯 팬데믹으로 가속화된 우리의 개인화는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것이 현재의 상황입니다.

 

두 번째, ‘기후위기입니다팬데믹으로 급격하게 증가한 의료폐기물과 일회용품의 사용은 기후위기를 더욱 가속화시켰습니다유럽이나 미국은 극심한 가뭄으로 유적이 드러나기도 하고인도네시아는 수도의 자카르타가 잠기고 있어 올해 초 수도 이전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습니다게다가 우리나라 또한 동해안밀양의 산불과 수도권 집중호우슈퍼태풍 힌남노에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운문사 이목소의 계속되는 가뭄 또한 기후위기가 더 이상 우리의 생존과 머나먼 관계가 아님을 보여줍니다.

 

그렇다면 부처님의 제자인 우리들은 이러한 문제를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요제석천의 세계에는 끝없이 펼쳐진 그물인드라망이 있습니다이 그물의 사이사이에는 보배구슬이 달려 있어 하나의 구슬이 다른 모든 구슬을 비추고그 구슬은 또 다른 모든 구슬에 비춰지고그 구슬에 비춰진 영상이 다시 모든 구슬에 비추어집니다.

 

인드라망의 구슬들은 각각 하나의 구슬이지만그물에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결코 다른 구슬들과 떨어져 존재할 수 없습니다이것이 바로 인드라망이 보여주는 연기입니다인드라망의 구슬이 홀로 존재할 수 없듯이 우주의 그 어떤 것도 홀로 존재할 수 없습니다나도너도이 지구조차도 말입니다이 지구가 존재하기에 나와 너가 존재하고네가 없으면 나 홀로는 살 수 없는 것이 연기가 말하는 이 세계입니다.

실제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해 학자들이 많은 연구와 예측을 하고 있는데각자 다른 분야를 연구함에도 불구하고 공통적인 키워드로 연결을 주장하고 있습니다만물은 상호의존적인 관계라는 연기의 관점에서 서로 일맥상통하는 내용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코로나 팬데믹은 산업화 이후 우리가 만든 모든 질서와 체계를 무너뜨리고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상황으로 내던졌습니다힘든 시기를 거쳐 새로운 세계 질서를 구축하고 있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처님의 말씀이 밝은 등불이 되어줄 것입니다모두가 코로나를 비롯한 모든 병고와 전쟁고통으로부터 벗어나 연결되기를 발원하며 차례법문을 마칩니다감사합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