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숨결이 깃든

호거산 운문사

운문 소식

비로전 후불벽화 모사본 점안식

가람지기 | 2017.04.19 18:41 | 조회 618

4월 19일 만세루에서 비로전(구 대웅전) 후불벽화인 관음보살 달마대사 벽화 모사본의 점안식이 있었다.

이 운문사 관음달마도는 조선후기 17세기 말~18세기 전반 사찰벽화의 양식적 특징을 잘 담고 있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물을 한 화면에 등장시키는 등 불교미술의 새로운 흐름을 보여주고 있어, 불교회화사에서 중요한 의의를 지니는 작품이며, 관음보살과 달마대사를 함께 그린 벽화로는 유일하다고 알려져 있다.

2014년 그 가치를 인정받아 보물 1817호로 지정되었고, 지난 2016년 7월 국비와 청도군의 지원으로 모사본 제작이 시작되었다. 

2017년 4월 완성된 벽화 모사본이 운문사로 이운되었으며 이번 행사로 전체 대중에게 공개되었다.



























twitter facebook
댓글 (0)
주제와 무관한 댓글, 악플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